로리의 청춘 도착~!


오늘로서 바라마지않던 우에하라 키미코 원서의 복간판 모두를 구비!

로리의 청춘의 경우 와이드판이 아닌 것이 몹시 아쉽지만... 그래도 손에 들어왔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기쁨이 아닐 수 없다. 롯데롯데라니..... 마리벨과 더불어 정말 다시 보고싶었던 만화였다.

일부는 재팬 옥션에서 직접 사고, 일부는 구매대행사 네픽을 통해 신청해 두었었는데...
사실 취소가 가능했다면 모두 취소하고 옥션에서 직구입 했어도 되는 것들이었지만 여러 번 전화해서
귀찮게 했던 데다가 새 책으로 손에 넣을 수 있는 것은 어지간하면 새 책을 갖고 싶기도 했기 때문에
겸사겸사 네픽에 신청했던 책은 놔두고 나머지만 직접 구했다.

하지만 혹시 들어오지 않는 것은 아닌가, 막판에 절판이라는 답을 듣게 되는 것은 아닌가 싶어 걱정
스러웠는데 다행히, 고맙게도 1주일가량 빠르게 모두 입고가 되었다. 지난 주말에 발송 된 것을 확인하고
기다리던 가운데 드디어 오늘 집에 와 보니 도착! ㅠ_ㅠ 기쁘다!

박스 개봉! ↓

깔끔하게 랩핑 된 새 책들이 예쁘게 자리잡고 있다. 네픽은 늘 포장이 참 깔끔하다.
랩핑을 치우고 꺼내 기념 사진 한 장. ↓

천사의 세레나데 1,2(완)와 로리의 청춘 1~5(완).
로리의 청춘은 감개무량한 기문으로 조금 들춰봤는데.. 유감스럽게도 어린 시절 봤던 기억이 전혀 남아있지
않다. 뭘까, 이 심하게 낯선 반가움은.ㅠㅠ;;; 마리벨보다 더 낯설었다. 하긴 그만큼 오래되긴 했다.
초등학교 저학년 때 봤던 만화책이니 별 수 있겠는가. 아무튼 일단 책장에 고이 모셔두고.

아래는...↓

요즘 네픽에서 일정 금액 이상을 사면 사은품을 준다. 과월호 만화 잡지도 있고 패션 잡지도 있는데
지난 패션 잡지는 봐서 뭐하나 싶어서 만화 잡지를 골랐다. 소녀 만화였으면 좋았을 것을.... 내가 고를 수
있는 범주 안에는 소녀 만화는 커녕, 만화잡지라고는 이것 하나 뿐이었다. ㅠ_ㅠ; 그래도 공짜니까!

그런데 나한테는 낯선 잡지 이름. 소년 강강? 일단 2005년 여름호인 모양이다. 대충 안쪽을 봤는데
소년 잡지라 그런가 그림은 영 취향이 아니다. 어쨌건 그대도 나의 책장에 고이 모셔준다.

그런데........

이런 게 있다. ↓

흠. 피규어인가?
혹시 네픽에서 이번에 책 많이 사고 조용히 잘 기다렸다고 덤을 얹어 준 것인가?
혼자 망상 씨월드에서 허우적거리다가 문득 잡지 표지의 하단이 눈에 들어왔다.

↑ ....... 이거네.
아마도, 2005년 여름 강강의 부록인 모양이었다. 그나저나 놀랍다. 덤으로 책을 얹어주면서
부록까지 성실하게 챙겨주시는 센스!!;ㅁ; 네픽, 고마워요!

웃으면서 열어보았다. 그러자...↓

이런게 나온다. 열쇠고리다. 이 캐릭터 이름이 뭔가 했는데 아마도 '로이 머스탱'인 모양이다.
(박스 표면에 그렇게 써 있는데... 아니면 말고.;;;;; ^^;;;;;)
어디 나오는 캐릭터인지도 모르지만 공짜는 무조건 좋다는 달팽지렁이. 오늘 땡 잡았다.
예상치 못하게 나타나 나를 기쁘게 한 자네도 책장 안으로 거두어 주도록 하겠노라.

--- 덧 ---

아래는. 며칠 전 홈응엑뷁 마트에서 지른 소형스피커.
7,500원인가였는데 진열대 앞에 서서 살까말까 들었다 놨다를 하며 약 10분 가까이 망설였다.

첫째, 모양이 별로 마음에 안 들었고
둘째, 알 수 없는 회사의 브랜드라는 것이 걸렸으며
셋째, made in china인 것이 찝찝했고
넷째, 이걸 사서 돈만 버리고 소리 별로라 못 쓰는게 아닐까
 ....... 하는 걱정 때문이었다.

넷북의 소리가 너무 약해 스피커가 하나 필요하긴 했는데 집에 있는 소형 스피커는 배터리를
사용하는 타입이라 속 편히 쓸 수가 없어서 꼭 필요할 때만 켜서 썼던 데다가, 그나마 배터리가 자동
방전 되는 바람에 수없는 배터리를 절반도 못 쓴 채 갈아치워야 했기 때문이다.
이 스피커는 USB전원 형이라 유용해 보였고 마침 공짜로 얻은 USB전원 어댑터도 있었다.

결국 처음의 충동대로 사서 집에서 시험해 봤는데....
↑ 모양은 촌스러운게 소리가 아주 제대로다.
생각보다 조금 작은 편이기도 하지만 어디 짓눌리는 소리도 없고 징징거리는 울림도 없다.
우렁차고 힘차게 잘도 나온다. 음악을 틀어두고 가운데 부분에 손을 대면 손이 지릿지릿 울린다.

아무튼 잘 산 듯 해서 만족.

이제 일단의 중요한 책 수집은 성공적으로 끝이다~^O^  만세!!

by 심오한 달팽씨 | 2010/02/22 21:48 | 거들떠보기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slyslug.egloos.com/tb/360024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at 2012/02/11 23:11
비공개 덧글입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